ARTIST NEWS

[N컷] 똘기+허당…최강희·이상엽·유인영 '굿캐스팅' 포스터 공개

본문

'굿캐스팅' 최강희 이상엽 유인영 이준영 김지영 이종혁 등 6인의 배우가 각자의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6인6색' 매력의 캐릭터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제작 ㈜박스미디어)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독특한 스토리 설정력과 탄탄한 필력을 두루 갖춘 박지하 작가와 ‘언니는 살아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상류사회’ 등에서 몰입도 높은 연출력으로 호평 받아온 최영훈 감독의 신선한 조합이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첫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서 능력치는 '만렙'이나 그에 못지 않은 '똘기'를 장착해 국정원 내 문제아로 불리는 백찬미 역 최강희는 각 잡힌 블랙 슈트를 입고 한 손에 권총을 쥔 강렬한 이미지로 국정원 '블랙요원'다운 카리스마를 내뿜었다. 여기에 '다른 놈은 몰라도 너는 내 손으로 잡는다'라는 강렬한 캐릭터 로그라인이 더해지며, 과연 어떤 사연을 지니고 있는 인물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었다


완벽한 학벌에 집안, 꽃미남 외모에 세심한 매너까지 갖춘 일광하이텍 대표이사 윤석호 역 이상엽은 스트라이프 슈트에 베스트와 넥타이까지 갖춘 완벽 조합의 스타일링으로 '넘사벽 사기캐'다운 모습이다. 유인영은 올리브색 슈트를 입고 셔츠 깃을 매만짐과 동시에, 날카로운 눈빛과 다부진 입매로 '뇌섹녀' 면모와 어리바리 '허당미'를 동시에 갖춘 화이트 요원 임예은 역의 지적인 매력을 표현해냈다.

만년 기대주에서 초대박 드라마 주조연을 맡은 후 일약 톱스타로 발돋움하게 된 라이징 핫스타 강우원 역 이준영은 각종 화려한 액세서리를 매치해 어디를 가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화려한 톱스타의 면모를 표현했다. 한때는 현장에서 날고 기던 블랙요원이었지만, 어느덧 갱년기가 더 두려운 18년 차 주부가 된 황미순 역 김지영은 깜찍한 뽀글 머리를 한 채 동그란 눈을 빛내며 '특근수당 주시면 잡아드리고 어떻게...잡아 말아?'라는 능청스런 멘트로 웃음을 더했다.

걸핏하면 하극상을 일삼는 돌아이 요원 백찬미, 현장 일엔 깜깜이인 화이트 요원 임예은, 악연으로 엮인 입사 동기 황미순이 모인 오합지졸 마이너팀 수장인 동관수 팀장 역 이종혁은 깔끔한 슈트에 2대8 가르마 헤어스타일로 단정함을 뽐냈고 '오해가 있으신가본데, 팀장은 접니다'라는 의문의 선전포고를 날려 캐릭터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제작진은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라는 타이틀의 작품답게 포스터 촬영 내내 현장에 즐거운 웃음이 가득했다"며 "여섯 인물의 남다른 개성과 매력을 십분 담아낸 캐릭터 포스터만큼이나 재밌는 본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오는 27일 첫방송.    

- 매체 : 뉴스1
- 링크 : https://www.news1.kr/articles/?3902831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