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NEWS

'미치지 않고서야' 이상엽, 정재영에 사내 연애 들켰다…'분노 유발' 상사

본문

21b583121d280ad396a9cc927e1f6318_1625707643_2066.jpg


 '미치지 않고서야' 배우 이상엽이 또 하나의 사건을 만들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에서 야망과 출세욕으로 똘똘 뭉친 개발팀장 한세권을 맡아 열연중인 이상엽은 극 중 트러블 메이커 답게 또 하나의 사건의 중심에 서게 되었다.

프로젝트 제안서 제출 마감일이 다가오자 팀원들에게 팀이 아닌 개별로 제안서를 제출하자고 한 한세권(이상엽 분)은 제안서의 레전드라 불리는 최반석(정재영)에게 속성 과외를 받고 온 직원들의 대화를 듣고 자신의 아이템이 최반석 기준 최악이 되자 자존심이 상했다.

이후 보안 강화로 태블릿까지 압수당하며 사색이 되었다. 나리(김가은)와 애정 행각 사진이 가득했던 태블릿은 최반석의 손에 들어가 있었고 무사히 돌려받았지만 최반석에게 사내연애라는 비밀을 들켜버렸다.

또 제출한 프로젝트 제안서가 탈락하자 신도시 아파트 빌트인 사업에 차질이 생길까 전전긍긍한 한세권은 주력 연구 프로젝트로 선정된 어해미 선임(유정래 분)의 제안서를 가로채 센터장에게 보고했다.



21b583121d280ad396a9cc927e1f6318_1625707659_6483.jpg


제안서의 작성자인 어선임을 팀에서 배제시키고 다른 인재들로 팀을 구성하려 했지만 이는 당자영(문소리)이 준비중인 직무테스트 전체 확대 제안서에 힘을 실어주는 꼴이 되었고, 직무테스트는 본사 사장에까지 알려지며 사태가 커졌다. 혹시나 불똥이 떨어질까 겁난 한세권은 당자영을 쫓아가 따졌지만 분노한 센터장까지 말릴 순 없었다.

이상엽은 팀원을 챙기지 않는 무책임한 상사이면서 다른 팀 후배의 프로젝트를 가로채는 악질 상사의 모습을 실감나게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스치듯 지나가는 표정으로 비웃음, 무시 등 단편적인 감정을 표현하며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는 이상엽은 밀도 있는 연기와 촘촘한 캐릭터 분석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빌런임에도 미워할 수 없는 귀여움을 지닌 캐릭터로 한세권을 구축해 나가고 있는 이상엽은 시청자가 드라마 속 인물과 혼연일체 되어 그 상황과 감정을 온전히 받아들이게 만들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드라마의 주제 답게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모습을 극대화해 보여주고 있는 이상엽의 한세권이 모두를 만족시킬 성과를 낼 수 있을지 드라마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 매체 : 엑스포츠뉴스
- 링크 : https://www.xportsnews.com/?ac=article_view&entry_id=1446307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