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NEWS

이상엽, ‘미치지 않고서야’ 유려한 감정연기...화려한 복귀!

본문

49789cee6da0e00dcb23cbc2a2245361_1629445372_0159.jpg
 


배우 이상엽이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연출 최정인 / 극본 정도윤)’에서 식기세척기 백 만대 판매 신화의 주역 한세권을 연기중인 이상엽은 다채로운 감정 연기로 몰입도를 높이며 시선을 모았다.

앞서 식기세척기 조작사건으로 직위 해제를 당하며 굴욕을 맛봤던 한세권은 결연한 눈빛을 장착하고 창인 사업부로 복귀했다. 마성사업부 개발 실장 자리를 마다하고 최반석(정재영 분)이 있는 개발 1팀 팀장으로 돌아온 한세권은 사사건건 트집을 잡으며 최반석과 대립각을 세웠다. 유치해질 거라는 선전포고와 함께 홈트미러 개발을 원점으로 돌린 한세권은 자신만만한 표정으로 비아냥 거리기도 잠시, 찰나의 눈빛으로 단번에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전 부인인 당자영(문소리 분)의 부탁을 뒤로하고 한회장의 추모식에 참석하느라 장인어른을 위험에 빠트리게 한 한세권은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자영의 아버지에 입술을 깨물며 눈물을 삼켰다. 자신의 행동을 뼈저리게 후회한 한세권은 이제라도 무릎 꿇고 사죄 드리고 싶다며 자영의 집을 찾았고, 같은 아파트에 사는 최반석까지 등장하며 어떤 전개를 불러올지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상엽은 극 중 다른 인물들과 대척점을 이루며 팽팽한 텐션을 유지하기도, 순식간에 분위기를 주도하며 애처로움을 자아내기도 하는 한세권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매 씬마다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는 이상엽은 시청자가 캐릭터가 느끼는 감정을 그대로 느끼게 만들며 드라마에 몰입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인물의 서사를 따라가는 재미를 톡톡히 선사하고 있다.

맞춤옷을 입은 듯 캐릭터와 혼연일체 되어 생동감 넘치는 인물을 표현하고 있는 이상엽은 빌런임에도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안방을 사로잡고 있다. 믿고 보는 이상엽의 연기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한편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14회는 오늘(19일) 저녁 9시에 방송된다.

출처 : 열린뉴스통신(http://www.onews.tv) 



- 매체 : 열린뉴스통신
- 링크 : http://www.onews.tv/news/articleView.html?idxno=86258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